同乐城娱乐官网
  咨询电话:13656652051

tlc188官网

[크로아티아 덴마크] 게임하는 아이 등장, 급격히 지루해진 경기 (후반 진행 중)

[인터풋볼] 김병학 기자= 지루한 경기에 팬들도 제대로 집중하지 못하고 있다.크로아티아와 덴마크는 2일 오전 3시(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의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16강전을 치르고 있다. 전반전이 끝난 지금 양 팀은 나란히 한 골씩 주고 받으며 뜨거운 접전을 펼치고 있다.크로아티아는 모드리치를 필두로 라키티치, 만주키치, 수바시치, 브르살리코 등 최정예 라인업을 내세웠다. 덴마크 역시 에릭센을 중심으로 브라이트바이트, 풀센 등이 선발로 나섰다.휘슬이 울린지 1분도 안돼서 첫 골이 터졌다. 덴마크의 크누드센이 자신의 전매특허인 롱드로인을 시도했다. 페널티박스 안에 있던 요르겐센이 침착하게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크로아티아도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전반 3분 레비치가 재빠르게 우측면을 뚫어 크로스를 시도했고 박스 안에서 기다리던 만주키치가 그대로 골문으로 밀어넣었다. 초반부터 한 차례 폭풍이 몰아쳤다.뜨거웠던 전반전과 달리 후반전은 다소 지루한 양상으로 흘러갔다. 양 팀 모두 실점을 의식한 채 소극적으로 경기를 펼쳤다. 무의미한 중원 볼 돌리기가 많아졌고, 슈팅은 줄어들었다.경기가 지루했는지, 카메라에 축구를 보지 않고 휴대폰 게임에 집중하는 아이의 모습도 잡혔다. 같이 관람 온 가족이 옆에서 흔드는 바람에 게임은 곧바로 멈췄지만 얼마나 경기가 재미없는지 알 수 있게 해주는 장면이었다.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인터풋볼